2016. 5. 20 ~5. 22 북해도 일본여행기 6부 – 출국하기 전까지

빅카메라에서 키보드를 구경하는데 필코에서 BT용으로 텐키리스가 나왔던 모양이다. 갈색축이어서 키보드느낌도 좋고 살까 말까 고민을 하다가 결국 작년에 아이패드 프로용으로 구매를 했다. 좀 저렴하길래 JS배열로 샀는데 자꾸 오타나서 지금은 처박아두었다. 에잇!

2016. 5. 20 ~5. 22 북해도 일본여행기 5부 – 나카지마공원 관광

도미인 삿포로 아넥스 호텔에서의 마지막 식사. 개인적으로 연어알이나 연어나 회를 안먹어서 그런 반찬은 빼고 굽거나 튀긴거 위주로 먹었다. 살짝 짜긴 하지만 국에 밥에 반찬에 이정도면 꽤나 괜찮은 식사다. 왠만한 특급호텔가도 전부 서양식만 나와서 이렇게 백반위주로 먹기는 쉽지 않으니 말이다.

2016. 5. 20 ~5. 22 북해도 일본여행기 4부 – 마루야마공원 관광

북해도에 있으면서 자주 갔던 키노쿠니야 서점. 2층에 있는 스벅에서 음료수를 마시려고 했는데 뭔가 주문을 해도 자꾸 줄을 서라고 해서 짜증나서 그냥 나와버렸다. 엄청 짜증났음.

2016. 5. 20 ~5. 22 북해도 일본여행기 3부 – 오타루 관광

아침 시간이어서 그런지 호텔 주변에 상가들은 아직 문을 열지는 않았다. 입이 짧은 나한테 편의점은 최애하는 음식점이기도 하다. 꼭 밥을 먹자라는 주의는 아니지만 그래도 일본에 가면 라면, 우동, 튀김음식 , 덮밥 , 초밥을 먹지 않으면 딱히 먹을 음식이 없다. 대부분 음식이 간장으로 간을해서 그런지 짜고 달고. 그래서 배가 너무 고프면 백화점 식료품코너에 가서 밥만 따로 사서 먹곤 했다. 쌀밥은 아니고 뭔가 건강해 보이는 밥이라 좀 비싸긴 하지만. 그것도 아니면 그냥 편의점에서 간단하게 요기거리를 사서 먹곤 했다.

2016. 5. 20 ~5. 22 북해도 일본여행기 2부 – 삿포로 시내

금요일에 휴가를 내고 북해도를 다녀왔다. 벌써 3년전이네. 티웨이항공은 이번에 처음 타봤다. 일본의 다른곳과 달리 북해도는 비행시간도 꽤 걸렸다. 2시간 20분정도 걸리는듯 했다. 거의 1시 다돼서 도착한거 보면 꽤나 먼거리다. 치토세 공항에 내리는데 논이 갑자기 눈 앞에 들어와서 깜짝 놀랐다. 공항 자체가 숲에 쌓여 있어서 매우 신선했다. 뭔가 푸른푸른 느낌이었다! 도착하자마자 반겨주는 도라에몽!! 로이스 초콜릿의 천국 […]

2016. 5. 20 ~5. 22 북해도 일본여행기 1부 – 여행계획

2016년 5월쯤에 일본에 지진이 발생해서 북해도 비행기 값이 저렴하게 나왔던 기억이 난다. 호텔 등급을 조금 더 올렸더니만 가격이 많이 비싸지긴 했지만. 태어나서 처음으로 가본 북해도는 예전 캐나다를 간 느낌과 비슷했다. 자연 환경이 매우 좋았고 사람들이 많이 친절했다. 빅카메라와 로프트 그리고 도큐핸즈가 좁은 공간에 모여 있어서 쇼핑하기도 좋았다. 짧게 다녀오긴 했지만 요긴하게 쇼핑했던 기억이 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