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다녀왔던 여행을 담은 곳

2016. 5. 20 ~5. 22 북해도 일본여행기 3부 – 오타루 관광

아침 시간이어서 그런지 호텔 주변에 상가들은 아직 문을 열지는 않았다. 입이 짧은 나한테 편의점은 최애하는 음식점이기도 하다. 꼭 밥을 먹자라는 주의는 아니지만 그래도 일본에 가면 라면, 우동, 튀김음식 , 덮밥 , 초밥을 먹지 않으면 딱히 먹을 음식이 없다. 대부분 음식이 간장으로 간을해서 그런지 짜고 달고. 그래서 배가 너무 고프면 백화점 식료품코너에 가서 밥만 따로 사서 먹곤 했다. 쌀밥은 아니고 뭔가 건강해 보이는 밥이라 좀 비싸긴 하지만. 그것도 아니면 그냥 편의점에서 간단하게 요기거리를 사서 먹곤 했다.

2016. 5. 20 ~5. 22 북해도 일본여행기 2부 – 삿포로 시내

금요일에 휴가를 내고 북해도를 다녀왔다. 벌써 3년전이네. 티웨이항공은 이번에 처음 타봤다. 일본의 다른곳과 달리 북해도는 비행시간도 꽤 걸렸다. 2시간 20분정도 걸리는듯 했다. 거의 1시 다돼서 도착한거 보면 꽤나 먼거리다. 치토세 공항에 내리는데 논이 갑자기 눈 앞에 들어와서 깜짝 놀랐다. 공항 자체가 숲에 쌓여 있어서 매우 신선했다. 뭔가 푸른푸른 느낌이었다! 도착하자마자 반겨주는 도라에몽!! 로이스 초콜릿의 천국 […]

2016. 5. 20 ~5. 22 북해도 일본여행기 1부 – 여행계획

2016년 5월쯤에 일본에 지진이 발생해서 북해도 비행기 값이 저렴하게 나왔던 기억이 난다. 호텔 등급을 조금 더 올렸더니만 가격이 많이 비싸지긴 했지만. 태어나서 처음으로 가본 북해도는 예전 캐나다를 간 느낌과 비슷했다. 자연 환경이 매우 좋았고 사람들이 많이 친절했다. 빅카메라와 로프트 그리고 도큐핸즈가 좁은 공간에 모여 있어서 쇼핑하기도 좋았다. 짧게 다녀오긴 했지만 요긴하게 쇼핑했던 기억이 난다.

2016. 4. 11.~4. 16. 일본여행기 6부 – 쿠라마온천

기부네 신사 구경을 하고 에이잔 전차의 마지막 정거장인 쿠라마온천에 도착했다. 원래는 온천을 하려고 했었는데 오래전부터 알고 지내는 디기스형이 교토에 출장을 왔다는 카톡을 받았다. 그래서 아쉽지만 쿠라마는 역에만 잠깐 들렸다.

생애 첫 드라이빙 | 용문사와 은행나무

차에 기름이 떨어져서 근처 주유소에서 기름을 넣고 바로 양평에 있는 용문사를 가봤다. 매번 서울이나 분당쪽만 돌아다니다가 큰맘먹고 근교로 차를 가지고 가봤다. 두근두근. 용문산은 예전에 중고딩때랑 대학교때 가보고 한동안 가볼질 않았었다. 식구들한테 가자고 꼬셨지만 너혼자 가라고. 칫

2016. 4. 11.~4. 16. 일본여행기 5부 – 기부네 신사

데마차야나기역에서 에이잔 전철을 타고 쿠라마까지 가는길. 앞이나 뒤로 창이 있어서 풍경을 구경하면서 갈 수 있다. 애니메이션 케이온!의 배경답게 여기 저기 케이온 포스터를 볼 수 있었다. 이 전철을 타고 가면 마음이 정화되는 느낌이다. 숲속으로 달리는 1량짜리 전철. 그리고 개찰구가 바로 붙어 있는 정겨운 플랫폼. 외국에 나오면 왠지 한글만 보면 감동을 받는데 여기서도 한글로 된 역명을 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