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연으로된 필기구로 작성된 부분을 지울 수 있는 지우개를 볼 수 있는 공간이다.

CARAN d’ache 삼각지우개

리뷰를 시작하기 전에 CARAN d’ache의 이 지우개. 가격이 4,200원인데, 가격 값을 하진 못한다. 지우개가 나쁘다는 게 아니라 이 정도 가격이라면 거의 최상위 지우개 가격임을 감안하면 그 정도 퍼포먼스는 아니라는 점이다. 물론 CARAN d’ache 깔맞춤을 하려는 분들이라면 특유의 타이포그래피 때문에라도 구매를 심각하게 고민해야 하겠지만 말이다.

PLUS의 OMNI 지우개 | 샤프펜슬 전용

오무니라고 읽는 이 지우개는 디기스님 말씀처럼 ‘ 유일무이’ 하다라는 無二에서 나온 꽤나 앙증맞은(?) 뜻을 가진 지우개다. 블루/레드/브라운 세가지 색상으로 나왔고, 그 중에서 블루는 2H에서 HB까지 샤프펜슬을 전용으로 사용하는 지우개다. 그러고 보니 레드 색상에는 연필 모양의 그림이 있었고, 블루 색상에는 샤프펜슬을 연상케 하는 그림이 있었다.

디기스님이 선물로 주신 PLUS의 OMNI지우개

오늘 소개할 문구류는 얼마 전에 만났었던 디기스님이 선물로 주신 지우개입니다. 톰보우 유라샤 샤프펜슬과 함께 주셨죠. PLUS는 AIR-IN이라는 매우 좋은 지우개를 만드는 곳인데요. 국내에서는 아톰상사가 작년부터 꽤나 공격적으로 마케팅을 하고 있습니다. PLUS는 특히 수정테이프와 데코라인이 매우 강한 곳으로 알려져 있죠.

파이로트 프릭션 전용지우개

왤까? 왜 프릭션은 국내에서 인기가 없을까? 사실 그 점이 아쉽고 안타깝다. 프릭션이 비싸서 잉크가 묽어서 물론 그럴수 도 있다. 하지만 쓰고 지울 수 있는 프릭션이 인기가 없다는건 어쩌면 국민의 모든 사람들이 필기를 하는 것을 즐기지 않는다는 이야기일수도 있지 않을까? 라는 소설을 써본다. 볼펜을 간단하게 쓰고 지울수 있는 프릭션을 위한 전용지우개. 사실 그렇게 커다란 특징을 가진것은 아니다. 프릭션 전용지우개는 엘라스토머로 만들어져 있는데. 그냥 지우개에 사용되는 재질이라고 보면 될 것 같다. 물론 보통의 지우개가 닳은다면 이 지우개는 상당히 단단하게 만들어서 닳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에 리뷰하는 것은 새로 나온 신상색으로 나온 핑크색이다.

교보문고에서 구매한 바른손 프리미엄 지우개

얼마 전부터 우리나라에서는 **펜텔의 Ain 지우개**가 압도적으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사실 아인 지우개가 이 정도로 인기가 좋을정도로 좋냐고 한다면 글쎄~! 라는 답변밖에 할 수 없다. 톰보우 모노나 PLUS의 에어인 그리고 파버카스텔의 더스트프리, 사쿠라크레파스의 라딕 지우개가가 퍼포먼스 측면에서는 더 좋은편이다. 어쩌면 한국에서 펜텔이라는 브랜드가치가 그 만큼 높다라는 반증일지도 모르겠다.

지우개 제조사인 SEED의 SUPER GOLD 지우개

보름 전에 디기스형을 만났는데 SEED사의 SUPER GOLD 지우개를 선물로 주셨다. 우와 신기하다 했는데. 집에 와서 보니까 내가 예전에 리뷰 쓴 글에 언급했던 지우개였다; 해당 리뷰는 이거였다. 세계최초의 플라스틱지우개 제작사 SEED의 Radar SEED는 세계 최초로 플라스틱 지우개를 만든 일본 지우개 회사다. 1915년 창립 후 지우개를 주로 만드는 문구 제조사다. 문구류를 좋아하는 나로써도 이 회사를 보면 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