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도리의 Grain노트

미도리의-Grain노트

종이가 다 그게 아니냐는 사람들도 있지만 다양한 노트를 사용하다보면 자기에게 잘 맞는 노트가 꼭 있기 마련이다. 나에게는 클레르퐁텐과 C.D NOTE가 바로 그런 노트다. 좋은 노트를 결정하는 것에는 몇 가지 요인이 있는데 하나는 종이가 좋아야 하고 두번째는 종이를 절삭하고 붙이는 제본기술. 마지막으로는 종이 자체의 촉감을 들 수 있다. 노트나 종이에 대해서 자세히는 모르지만 종이의 색깔이나 촉감으로도 이 종이가 필기구에 좋은 종이인지 대충은 감이 잡히는 편이다. 그런면에서 매번 사용하는 미도리. MD노트의 종이 질에 대해서는 항상 이 종이 도대체 모지;; 라는 생각을 가지게 한다. 후쿠야 문구점에서 구매한 미도리 다이어리는 과연 좋을까? 라는 글에서도 엿보이지만 미도리는 글쎄. 장인의 종이라는 문구를 믿기 힘든 노트다. 물론 몰스킨보다는 좋다..

미도리의-Grain노트

분도키 라는 온라인 쇼핑몰의 설명에 따르면

Grain노트는 스페인의 리사이클 가죽과 미도리 종이가 만난 콜라보레이션 노트라고 설명하고 있다. 내부의 종이는 무지와 가로 라인. 두 가지 종이가 내장되어 있고 라인이 있는 종이에는 필기를 무지에는 그림을 그리도록 구분되어 있다고 한다. 리사이클 가죽은 스페인 발렌시아 지방에 있는 무두질 공장에서 제조 된다고 한다. 그레인의 로고( 두 마리의 투우소 )가 이색적이고 서체는 1780년에 출판한 돈키호테의 서체를 복각했다고 한다. ( 후덜덜 ) 무지의 용지는 1960년 이래로 필기에 적합한 종이로 알려져 있다. 등등~

일단 일본에서는 세금 포함해서 540엔이고 국내에서는 8,500원으로 30% 이상 비싸게 판매하고 있다. 각성하라 미도리!

전체적인 모습을 묘샤하면 겉 표지는 꽤 잘 휘는 얇은 가죽으로 되어 있고 종이를 잡아주는 부분은 트윈링으로 되어 있다. 그리고 노트를 잡아주는 고무줄은 이중으로 되어 있다. 전체적으로 손에 착 감기는 사이즈와 가죽인듯 가죽 아닌 촉감을 주는 그 유명한 스페인 가죽으로 만들어져 있다.

미도리의-Grain노트

두께는 꽤나 두껍다.(내장된 종이는 100장 ) 발매는 2013년 7월로 생각 되는데 뒷 면에 2012라고 써있어서 확실하진 않다.

미도리의-Grain노트

내부의 종이는 하얀색의 라인 종이와 크림색상의 무지로 구성되어 있다. 가죽에 대한 설명은 가운데 영어로 써있다. 자세한 내용은 위에서 설명했다.

미도리의-Grain노트

가죽 같진 않지만 가죽이라고 하는 겉표지보다;; 사실 옆에서 보는 노트의 다른 색상과 무늬가 더 눈에 끌린다. 하얀색과 크림색의 차이도 그렇지만 라인이 있는 종이와 무지로 된 종이가 주는 느낌이 더 신기하고 산뜻하다.

미도리의-Grain노트

ESP*JPN이라고 써있듯이 겉 표지의 가죽은 스페인에서 종이는 일본 제품을 사용하고 있다.

미도리의-Grain노트

꽤나 육중한 트윈링 절대 종이를 놓치지 않겠어! 라고 말하는듯 하다.;

미도리의-Grain노트

표지를 넘기면 간단하게 이름이나 이런 것들을 적을 수 있게 되어 있다. 하단에는 미도리 마크? 가 있는데 흘려 쓰듯이 적은 저 싸인이 미도리의 전부가 아닐까?;;; 생각한다. 확실히 이 부분은 멋지다!

미도리의-Grain노트

반대 방향으로 달려가는 황소 두마리;;

미도리의-Grain노트

라인이 그어져 있는 노트는 크게 4부분으로 각 부분은 점선으로 5개의 라인이 그어져 있다. 칸 자체가 많은 편이어서 글씨 자체를 작게 써야 하긴 하지만 나름 파티션을 잘 나눠논듯 하다.

미도리의-Grain노트

미도리의-Grain노트

미도리의 제본 실력을 탓할수는 없다. 종이가 문제지.

미도리의-Grain노트

뒷 장에는 아무런 라인이 없는 무지로 되어 있다.

미도리의-Grain노트

몰스킨 이상으로 과도한 홍보로 점철된 미도리 지만 몰스킨과 달리 미도리 종이의 제본 실력을 탁월하다. 문제는 종이다. 미도리 다이어리와 같은 종이를 사용했다고는 하는데 글쎄;; 내가 보기에는 수첩에 사용한 노트의 종이 두께가 훨씬 얇아 보였다. 글씨를 쓰고 뒷 면을 봐도 눌림이나 비침이 얇은 종이에서 보이는 전형적인 현상을 보여주고 있다. 처음 두 줄은 Uni의 제트스트림 그 아랫 두줄은 펜텔 그래프 1000 샤프펜슬. 그리고 그 아래 세줄은 M405( 극흑잉크 ) 마지막 두 줄은 캡리스 만년필( 극흑 잉크 ) 로 필기를 해봤다. 제트스트림과 샤프펜슬로 필기를 했을 때 별 다른 감흥이 없었다. 다만 다소 흐름이 좋은 만년필로 썼을 때 글씨체가 다소 두껍게 나오는 것을 알 수 있었는데 전체적으로 살짝 번지는 느낌이 들었다.

미도리의-Grain노트

뒷 면 번짐은 억제되어 있지만 글씨 눌림은 심한편이다.

미도리의-Grain노트

종이의 필기감은 개인차가 분명히 있는 편이지만 백번 양보해도 사실 미도리 노트를 이렇게 비싼 가격에 구매하고 싶은 생각은 전혀 없다. 미도리와 비슷하거나 살짝 저렴한 로디아(클레르퐁텐)나 CD NOTE가 더 좋기 때문이다. 이 두 가지 노트는 첫 단어만 써도 느낌 자체가 다르다. ( 헤헷 ) 하지만 아쉽게도 미도리의 Grain노트는 아주 잘 디자인된 노트다. 사실 종이도 나쁘다라고 하기에는 일단 몰스킨보다는 좋고 일반적인 종이보다는 좋다. 로디아나 CD NOTE는 이렇게 이쁜 노트를 발매한적이 없기 때문에 이 수첩을 꽤 애용할 것 같다. 종이에 있어서는 아쉬움이 남지만 여러가지 신경을 많이 쓴 미도리의 역작이라고 보고 있다.

앞으로 종이 필기감을 바꾸기를 희망하며~ 미도리 더 노력하라고!

Write by 2014.06.01 20:34

PS. 그리고 그 뒤로도 미도리는 맨날 그정도 수준의 종이품질을 유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