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히트랩의 bag in bag

리히트랩은 국내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일본 문구 제조사다. 최근에 모나미에서 수입을 하고 있어서 교보문고나 온라인 쇼핑몰에서 꽤 다양하게 볼 수 있긴 하지만 브랜드로서의 인지도는 낮은 편이다. 개인적으로 리히트랩의 파우치나 노트 그리고 다양한 문구 악세사리를 좋아하는 편이다. 특히 이번에 교보문고 핫트랙스에서 구매한 bag in bag 파우치는 요즘 매일 가지고 다니고 있다.

2016. 5. 20 ~5. 22 북해도 일본여행기 6부 – 출국하기 전까지

빅카메라에서 키보드를 구경하는데 필코에서 BT용으로 텐키리스가 나왔던 모양이다. 갈색축이어서 키보드느낌도 좋고 살까 말까 고민을 하다가 결국 작년에 아이패드 프로용으로 구매를 했다. 좀 저렴하길래 JS배열로 샀는데 자꾸 오타나서 지금은 처박아두었다. 에잇!

모스버거 정자점 영업종료

그리고는 인근매장으로 강남서초점을 딱하니 써놓았다. 장난하냐. 빵이 한국거라서 맛이 별로라는 이야기가 있었는데 그래서 그런건지. 아니면 최저임금이 올라서 그런건지 여하튼 좀 많이 아쉽다.

2016. 5. 20 ~5. 22 북해도 일본여행기 5부 – 나카지마공원 관광

도미인 삿포로 아넥스 호텔에서의 마지막 식사. 개인적으로 연어알이나 연어나 회를 안먹어서 그런 반찬은 빼고 굽거나 튀긴거 위주로 먹었다. 살짝 짜긴 하지만 국에 밥에 반찬에 이정도면 꽤나 괜찮은 식사다. 왠만한 특급호텔가도 전부 서양식만 나와서 이렇게 백반위주로 먹기는 쉽지 않으니 말이다.

2016. 5. 20 ~5. 22 북해도 일본여행기 4부 – 마루야마공원 관광

북해도에 있으면서 자주 갔던 키노쿠니야 서점. 2층에 있는 스벅에서 음료수를 마시려고 했는데 뭔가 주문을 해도 자꾸 줄을 서라고 해서 짜증나서 그냥 나와버렸다. 엄청 짜증났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