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버카스텔 그래프 아쿠아 연필

디기스님이랑 저번에 만났을 때 잠시 강남 교보문고에 들렸었다. 살게 없나 싶었는데, 역시나 살건 없었다. @@; 대부분 가지고 있는 것들이고 그나마 간간히 나오는 연필들만 구매를 해봤다. 원래는 카스텔 9000 점보를 구매하려고 했었는데, 집에 와서보니 아쿠아 연필이었다. 이 연필은 물에 녹는 연필인데, 아쿠아 연필로 밑그림을 그리거나 색칠을 한 뒤에 물에 젖은 붓으로 덫칠을 하면 매우 인상적인 수채화 효과를 낼 수 있다.

파버카스텔의 카스텔 9000연필

@Alberto 어디서 구매했었을까?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문구류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하면서 여러곳에서 구매를 하다보니 집에 유일하게 여러 다스를 가지고 있는 연필이다. 카스텔 9000에 대한 리뷰를 최근에 작성했던게 없어서 조금 놀랐다. 댓글로 이 연필의 리뷰를 보고 싶다고 해서 부랴부랴 리뷰를 써본다. 일단 문구의 유의 책을 차근차근 읽어봤다. 2013년 글이라 최근에 카스텔 9000 연필에 대한 리뷰를 새로 쓰긴 했다. […]

파버카스텔 베이직 샤프펜슬

나무재질의 샤프펜슬하면 역시 파버카스텔을 빼놓고 이야기 할 수 없겠죠. 특히 고가의 나무샤프는 파버카스텔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어떤 마니아들은 직접 나무를 손질해서 자신만의 나무샤프를 만들기도 합니다. 나무 샤프는 보통의 샤프와는 다른 ‘ 아날로그 ‘ 감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일단 나무가 주는 따뜻한 느낌과 나무 냄새 그리고 나무 특유의 무늬는 금속재질의 샤프와는 차별된 모습을 보여줍니다. 나무 사프는 샤프의 […]

파버카스텔 더스트프리 지우개

2006년쯤에 한창 문구류 리뷰를 적다가 한동안 다른 주제로 블로그를 운영을 했었다. 그러다가 2010년쯤부터 다시 문구류 리뷰를 쓰기 시작했는데 그때 거의 처음으로 더스트 프리 지우개 리뷰를 했었던 기억이 난다. 그런데 그 리뷰에 다음의 필기구 카페 PNP때부터 알고 있던 그라나도님이 이런 댓글을 남겼었다. 요새 대세는 둘 다 아닌것같더라구요.. 필기구 애호가의 격세지감이 느껴진달까요 ㅋㅋ 아마 그때부터 였던 것 […]

파버카스텔 TK-FINE EXECUTIVE 0.5

TK-FINE EXECUTIVE는 파버카스텔 TK라인의 가운데를 차지하고 있는 샤프펜슬입니다. TK-FINE 9717과 달리 TK-FINE EXECUTIVE는 트위스트형 지우개가 추가가 되었죠. TK라인의 가장 상위 라인업인 VARIO L편에서도 언급을 할 생각인데요. 두 샤프 모두 복제품을 가지고 있습니다. ^^ VARIO는 마이크로의 헥사를 그리고 EXECUTIVE는 스테들러의 9505랑 유사성을 가지고 있죠. Dave’S Mechanical Pencils에서 Return of The Clones를 읽어보면 미스테리 고토부키 라는 글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