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제조사에서 만든 문구류.

Uni woodnote 단색 볼펜

몇 년전에 Uni의 woodnote를 소개했었다. woodnote는 Uni에서 발매되었던 문구류를 통틀어서 가장 독특한 형태의 볼펜이었다. 플라스틱 재질에 나무 느낌만 나도록 처리한게 아니라 실제로 바디 부분을 북미산 나무로 만들었고 리필심은 Uni 스타일핏 0.38mm 리필심을 사용했다. 즉 시그노 리필심을 사용했다고 보면 된다. 그동안 기본에 충실한(어떻게 보면 사무실에서 사용하기 편한) 볼펜만 출시했던 것에 비해. woodnote는 Uni의 새로운 변모라고 그 […]

펜텔 그래프기어 1000 0.9mm 샤프펜슬

0.9mm는 보통 필기용으로 잘 사용되지 않는 샤프심의 두께다. 가장 많이 사용되는 0.5mm와 그 다음으로 많이 사용하는 0.3mm 말고는 시중에서 0.7mm나 0.9mm 샤프펜슬을 찾아보기 힘들다. 그 정도로 사용자 층이 매우 얇은 마니아 mm 라고 볼 수 있다. 선단수납을 대중화 시킨 샤프 | 펜텔의 그래프기어 1000 |Pentel graphgear 1000 PG1019 라는 글은 2011년에 썼던 리뷰다. 이 글을 […]

펜텔 하이폴리머120과 파이로트 ENO 샤프심

좋은 샤프심이라는 것이 있다는 사실을 몰랐던 시절에 펜텔 그래프 1000 샤프펜슬을 쓰면서 내장되어 있는 샤프심이 참 마음에 들었다. 잘 부러지지도 않고 사각 사각 거리는 필기감이 왠지 비싼 샤프펜슬에 들어 있는 샤프심은 좋은가 보구나. 라고 생각했다. 요즘에는 내장심으로 펜텔의 AIN 샤프심이 들어가지만 AIN이 나오기 전에는 펜텔 샤프펜슬에는 하이폴리머 120이 들어갔다. 일명 담뱃갑 모양 샤프심 케이스로 불리기도 […]

Uni 퓨어몰트 제트스트림 인사이드 멀티펜

‘퓨어몰트 제트스트림 인사이드 MSXE3-1005-07 | 고급스러운 미쯔비시의 멀티펜’ 이 글을 작성한 게 2010년이니까 이 멀티펜을 구매한 건 4년이 넘어간다. 최근에 제트스트림 프라임이 나오면서 인사이트 라인업의 위치도 다소 내려오긴 했지만 그럼에도 일상 생활에서 사용하기에 좋은 부담 없는 멀티펜임은 분명하다. 최근에도 해당 라인업을 쉽게 구매할 수 있지만, 그 당시 한정색으로 발매되었던 네이비와 보르도 색상은 지금은 구하기 어렵다. […]

고쿠요 철심 없는 스탬플러 | Harinacs 신상 발매

철심 없는 스탬플러로 2009년에 첫 발매 이후 Harinacs는 누적 판매수가 600만개를 돌파하고 있다. 그리고 2014년 10월 22일에 ハリナックスプレス를 발매했다. 기존에 나왔던 Harinacs 와는 달리 종이를 뚫지 않고 프레스처럼 눌러서 고정하는 방식을 사용했는데 나중에 낱장으로 분리가 가능하다는 점이 매우 이색적이고 신기하다. 그렇다고 종이를 고정하는 강도가 약하냐고 하면 그건 절대 아니다. 500ml 물통 수 개를 달아도 떨어지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