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제조사에서 만든 문구류.

2015년 다이어리. 스누피 몰스킨 데일리 라지 다이어리

@몰스킨 올 해 사용할 다이어리는 두 개를 선정했는데 그 중에 하나가 바로 몰스킨 데일리 다이어리다. 국내에서도 판매를 했었는데 (현재는 품절) 나는 일본 신주쿠 도큐핸즈점에서 구매를 했다. 몰스킨에 대한 내 생각은 티스토리님이 하사하신 몰스킨 라지 노트도 잘 나오지만 그 다지 좋은편은 아니다. 노트에서 가장 중요시 여기는 종이질과 재본 모두 낙제점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몰스킨의 가장 큰 장점은 […]

스테들러 홀더펜 : 780C

홀더펜은 참 요상한 필기구다. 태생은 건축 설계 필기구로 탄생을 했지만 필기용으로 사용하는 마니아층을 가진 독특한 필기구다. 예전에 샤프와 연필의 경계선에 있는 필기구 | 스테들러의 780C 홀더펜를 썼었는데 그 제목이 내가 말하고자 하는 바를 잘 설명하고 있다. 0.5mm 샤프심을 주로 사용하는 샤프펜슬과 대략 0.7에서 1.2mm를 사용하는 연필(1.2mm는 육각 색연필의 두께)그리고 그 사이에 2.0mm를 사용하는 홀더펜이 있다.(얼밀하게 […]

파버카스텔의 카스텔9000연필

카스텔9000연필은 스테들러의 마스루노그래프와 함께 아주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스테디셀러 연필이다. 최근 소수이긴 하지만 연필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그리고 연필 마니아라면 꼭 한번은 사용해보는 연필이다.( 카스텔9000과 마스 로노그래프 모두 ) 내가 아는 상당수의 사람들은 연하고 단단한 연필심을 가지고 있는 스테들러의 마스루노그래프를 더 선호한다. 그리고 나는 마스 루노그래프보다 부드럽고 살짝 진한 느낌의 카스텔9000을 더 좋아한다. […]

CARAN d’ACHE Swiss Flag 연필

CARAN d’ACHE는 나에게 있어서 조금은 낯선 브랜드다. 해당 브랜드는플륌님의 블로그를 통해서 처음 알게 되었고 일본 문구 잡지를 보면서 일본 사람들이 상당히 좋아하는 브랜드라는 것을 추후에 알게 되었다. 우리에게 그나마 알려져 있는 CARAN d’ACHE의 문구류는 만년필이 대표적이고 825 볼펜도 알려져 있다. 하지만 국내에서 그래도 손쉽게 구할 수 있는 CARAN d’ACHE의 문구류는 연필 라인이라고 할 수 있다. 777이나 오늘 […]

RHODIA NOTE | 작은 사이즈

꽤 많은 종류의 노트를 사용해봤지만 로디아 노트가 주는 신뢰도는 매우 높은편이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노트를 말해보면 유럽에서는 RHODIA와 같은 종이를 사용하는 클레르퐁텐을 들 수 있다. 일본쪽에서는 단연코C.D NOTEBOOK을 꼽을 수 있고 그 다음에는 고쿠요 캠퍼스 노트를 꼽고 있다. 미도리 노트는 지금 트래블러스를 사용해서 자주 사용하긴 하지만 종이 품질은 내가 언급한 노트 브랜드 중에서 가장 떨어지는 편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