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제조사에서 만든 문구류.

파버카스텔의 카스텔 9000연필

@Alberto 어디서 구매했었을까?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문구류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하면서 여러곳에서 구매를 하다보니 집에 유일하게 여러 다스를 가지고 있는 연필이다. 카스텔 9000에 대한 리뷰를 최근에 작성했던게 없어서 조금 놀랐다. 댓글로 이 연필의 리뷰를 보고 싶다고 해서 부랴부랴 리뷰를 써본다. 일단 문구의 유의 책을 차근차근 읽어봤다. 2013년 글이라 최근에 카스텔 9000 연필에 대한 리뷰를 새로 쓰긴 했다. […]

교보문고에서 구매한 스테들러 마스루모그래프

요즘 우리팀에서 나는 문구류쪽 빼고는 허당이라는 ㅜㅜ 슬픈 이야기를 듣고 있다. 아직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고 피쳐폰을 사용하는 과장님을 차장님이 겨우 꼬셨는데. 내가 넥서스4가 잘 맞을 것 같다고 했더니. 겨우 스마트폰으로 입문을 시키려고 했는데. 해외에서 밖에 구매할 수 없는 넥서스4를 추천하다니! 라는 공격을 받았다. 큭! 그래도 문구류쪽에서는 내가 추천해준 것들을 다들 만족하면서 사용하셔서 허당 아님! 이라는 […]

카렌다쉬 에델바이스 & 그라파이트 연필

강남 교보문고에 오래간만에 갔다. 디기스형이랑 만나서 이런저런 이야기도 나눴다. 개학이라 그런지. 시위 때문에 다들 광화문에 가서 그런지 강남에는 사람이 많지 않았다. 몇 달 전부터 눈독 들이고 있던 카렌다쉬 연필을 구매했다. 4자루에 만원이나 하는 그악스러운 가격에 경악을 금치못했지만 말이다. CdA 351-2 그라파이트 연필은 평범한 노란 색연필이다. 그리고 써보면 반해버리는 필기감을 가지고 있다. 부드럽고 적당히 진하고 마치 […]

Caran d’Ache Technograph 777 연필

@ Anthony Knight님 어떤 연필을 사용할 것인가? 사실 이 부분은 만년필이나 샤프펜슬과 달리 매우 쉬운 일 일수도 있다. 일단 대부분의 연필들이 상향평준화되면서 고가연필과 저가연필 사이의 퍼포먼스차이는 많이 줄어든게 사실이다. 그리고 꽤나 저렴한 가격에 너무나 쉽게 구매할 수 있는 파버카스텔의 9000연필과 스테들러 마스루노그래프를 뛰어넘는 연필은 결코 쉽게 찾아 보기 힘들다. 최근 사용한 연필 중에서 손꼽을 정도로 […]

2013년 쿼바디스 다이어리 Time&Life

2013년의 첫 글을 어떤걸 써볼까 하다가 작년 11월에 구매하고 그 동안 아껴두었던 쿼바디스 다이어리에 대해서 첫번째 리뷰글로 선정해보았다. 쿼바디스 다이어리는 만년필에 잘 어울리는 노트로 잘 알려진 클레르퐁텐에서 나온 종이를 사용해서 다이어리를 만들고 있다. 세계최초로 위클리라는 개념을 도입했다는 풍문도 들릴 정도로 매우 유서깊은 다이어리 브랜드 중에 하나다.작년인가 재작년에 잠시 한국 에디션이 발매됐었던 적도 있었지만 다른 고급 […]

4개의 칼날을 가진 KUM 롱포인트 연필깎이

KUM연필깍이. 휴대용만 만드는 독일의 유명한 문구류 회사다. KUM 연필깍이가 국내에 많이 들어온 건 아니지만 롱포인트는 꽤나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수동식 연필깍이기도 하다. 내 리뷰에서는 자세한 기능 설명은 없지만 만약 자세한 기능부분을 참고하고 싶다면 랄라라님 리뷰를 참고하면 구매에 도움이 될 것이다. 내가 생각하는 연필깍이 중에 회전식보다 좋은 수동식 연필깍이는 없다고 본다. 그건 세계최고의 KUM의 연필깍이라도 […]

몽블랑 149 만년필

몽블랑 149 로즈골드 EF를 구매한게 작년 10월쯤이었으니 약 1년 좀 안되게 사용중이다. 구매는 판교 현대D에서 구매를 해서 5%할인 받고 상품권 받아서 백만원 초반에 구매를 했다. 남대문 수입상가쪽에 가면 100만원 안으로도 구매 가능하다고 한다. 일단 몽블랑에 대한 갈망같은건 없었다. 만년필 애호가들 사이에서 오랫동안 널리 사랑을 받고 있는 만년필이라는 인식정도만 가지고 있었다. 그래서 내가 쓰기에는 매우 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