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날로그적인 감성을 자극하는 필기구인 연필을 볼 수 있는 공간이다.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구매한 전통문양의 연필

우리집은 작년부터 신정을 쇠고 있다. 그래서 구정에는 조금 여유 있게 지내는편이다. 그래도 갈비나 수정과 식혜 등 기본적인 것들은 따로 구매하거나 어머니께서 직접 하셔서 설 분위기는 내는편이다. 웬지 설에는 고궁에 한번 가봐야 할 것 같아서.

연필의 몰스킨 Palomino BLACK WING 연필

일반 사용자들 사이에서는 몰스킨 노트에 대한 평가가 상당히 좋은편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에버노트에서도 최근 몰스킨과 콜라보레이션을 한 노트를 발매하기도 했죠. 사실 노트나 종이에 대해서 전문가만큼은 알지 못합니다. 다만 제가 사용하는 필기구과 잘 맞는 종이인지는 경험으로 조금은 알고 있습니다. 국산 노트들의 경우 상당히 비슷한 재질의 종이를 사용한다는 느낌을 받곤 합니다. 그래서 디자인은 조금씩 다르지만 전반적으로 평범한 느낌을 주곤 했습니다. C.D NOTE/LIFE노트/미도리노트/쿼바디스/제비노트/로디아/복면사과 까르네 등 그래도 유명하다는 노트들은 대부분 사용해봤고, 장단점은 있지만, 각 노트는 각자의 개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휴대용 Caran d’Ache 연필깎이

사람마다 좋아하는 브랜드가 있듯이 나도 개인적으로 선호하는 브랜드가 있다. 연필깎이의 경우 이런 선호는 꽤나 분명한편인데, 휴대용의 경우 독일의 KUM을 좋아하고, 회전식 연필깎이의 경우 일본의 CARL사의 연필깎이를 좋아한다. 누군가 연필깎이 중에서 가장 중요시 봐야 할 부분이 있냐고 물어본다면, 나는 **연필깎이의 칼날** 이라고 말하곤 한다. 얼핏 보기에는 다 같은 칼날같지만 공정에 따라 나무의 깍인 모양을 결정짓는데, 이 부분에 따라 얼마나 깔끔하게 깍이는지 알 수 있다.

Uni의 그라퍼 어린이 연필

@HARU1231 요즘 다양한 연필들을 사용해 보고 있다. 사실 연필리뷰는 나에게는 조금 어려운편이다. 진하다/부드럽다/단단하다 정도 이외에는 딱히 언급할게 없기도 하지만, 연필 특유의 미묘한 느낌을 글로 표현하기가 결코 쉽지 않다. 누구말따라. 비전문적인 느낌도 강하게 나는 측면이 있다. 그럼에도 다양한 일본 또는 유럽연필을 구하는 이유는 연필을 좋아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다양하게 사용하다보면 나만의 감이 어느 정도 생기지 않을까? 라는 […]

Caran d’Ache Swiss Flag 연필

@tetsuki nakano 최근 내 블로그에 자주 오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연필 리뷰를 자주 하는 편이다. 대부분 내가 직접 사용하고 개인적인 평을 적기때문에 매우 주관적인 느낌을 적을 수 밖에 없다는게 나름 조금은 아쉽다. 예전에는 조금 더 객관적인 내용을 전달하려고 했지만 최근에는 주관적인 필기감에 대해서 많이 언급을 하고 있다. 사람마다 각자 느낌이 다르듯이 그게 나만의 리뷰특색이 되지 않을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