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적인 필기구인 샤프펜슬에 대한 리뷰들을 볼 수 있는 공간이다.

[샤프] 펜텔 그래프 PG2003ED & PG1505AD

전체적으로 나온 사진이 포커스가 안맞아서 죄송. 나름대로 포샵도 해봤는데. 완전 대 실패. 하여간. (펜텔) PG2003ED. 외관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잘 빠졌습니다. 잡았을때 느낌이 PG1505AD보다 약간 가벼운 느낌이 듭니다. 그리고 외관을 보시면 전체적으로 같은 비율의 두께가 아닌 끝 부분으로 가면 약간 얇아 집니다. 얄상해보이니 좋습니다. 뒷 부분 푸시버튼을 눌러 보면. 압력이 좀 있는 편입니다. 그래프1000이나 925-85-05는 휠씬 […]

[샤프] 925-85-05 리뷰

07.1.11..에 추가적인 내용을 적습니다. 제가 아직까지도 좋아하는 샤프중에 하나입니다. 무게중심이 엉망이고 내구성도 그리 좋지 않지만, 제가 가진 어떤 샤프보다 샤프 바디 부분의 재질이 좋은거 같습니다. 보들보들한 메탈소재에 하지만 미끄러지지 않는 코팅이 되어있는듯한 메탈. 그리고 사진에서 보이는 것처럼 뚜껑부분도 상당히 멋지게 생긴 샤프입니다. 제가 샤프계에 입문하면서 산 제일 첫번째 샤프입니다. 나중에 괜찮은 샤프들을 많이 구매하면서. 점점 […]

[시필] 그래프 1000, PG1505, REG 925 85 – 05, PG2003

역시 글씨체는 가늘고, 날카로운 펜텔 PG2003이 제일 잘 써진다. 물론 손의 피로감이 적고, 부드러움은 그래프 1000이 제일 좋지만. 또 써보면 다른 샤프에 손이 간다. 묘하다. 샤프라는게. 내일은 잔뜩 사논 연필로 시연해봐야지. write by 2006.01.19 14:51

펜텔 오렌즈 0.2mm 샤프펜슬

0.2mm라는 샤프심을 사용하는 샤프펜슬은 펜텔에서 예전부터 만들어오고 있었다.1 0.2mm 사용하는 사용자층은 수학을 많이 푸는 고등학생들에게 최적화된 mm다. 0.3mm보다 더 얇은 mm 찾는 유일한 연령대이기도 하다. 이 샤프펜슬을 사용하면서 가장 궁금했던점은 정말 샤프심이 부러지지 않을까? 라는 점이었다. 오렌즈 샤프펜슬은 최근 다시 바람이 불고 있는 슬라이딩 슬리브 기능을 사용하고 있다. UNI의 쿠루토가 파이프 슬라이드 샤프펜슬은 가장 최근에 […]

[샤프펜슬] 그래프 1000, PG2003ED & PG1505AD & 스테들러 925-85

흠 최근에 며칠동안 꽤 많이 지른듯 하네요. 딴걸 떠나서 그래프 1000 정말 좋네요. 그리고 이번에 처음으로 0.3mm사용하는건데 펜탈 Ain샤프심인가로 쓰니 원래 들어있던 심보다 더 좋더군요.(부드럽고 번지지도 않는것 같구.) 처음 0.3mm사용하시는 분들 한번 0.3mm 써보세요. 의외로 잘 안갈리고 종이도 찢어지지도 않아요! 그럼 우선 제가 가지고 있는 샤프 중에서 그래프 1000은 상당히 가벼우면서도 균형이 잘 마추어져 있어서 […]

펜텔 그래프 FOR PRO STEIN

@Yumi Hoshino 펜텔은 문구류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번쯤 들어봤을 문구류의 패왕으로 불리던 회사였다. 하지만 지금의 펜텔은 UNI에 차이고 파이로트에 밀리고 제브라에게 마져 밀려 적자에 허덕이는 회사가 되어버렸다. 일본에 갔을 때 펜텔 문구류를 보기가 쉽지 않았다. 특히 도큐핸즈나 로프트에서는 정말 구석자리에서나 발견할 수 있었다. 자국에서도 버림받은 펜텔은 한국에서 만큼은 그 자리를 굳건하게 지키고 있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

제브라 풀스트 샤프펜슬

@dvalinlegris 세상엔 참 많은 종류의 샤프펜슬이 있다. 내가 리뷰를 한 것만 해도 100개는 족히 될 정도니 말이다. 그리고 직접 써본 것은 더 많다. 샤프펜슬을 나누는 기준은 참 다양하겠지만, 개성이 있는 샤프펜슬과 그렇지 않은 것들로 구분 지어보면 실제로 쓸만한 샤프펜슬은 그렇게 까지 많지 않다. 그 만큼 샤프펜슬도 몰개성적인 것들이 넘쳐난다고 할 수 있다. 제브라의 신상 샤프펜슬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