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트리 세릭

[APPLE APP] drafts4 메모 어플

오늘 소개할 App은 일종의 보내기 App이라고 할 수 있는 Drafts4다. Drafts4는 몇 달 전에 새롭게 리뉴얼 되서 나왔다. 사실 받아만 놓고 어디에 쓸지 몰라서 쳐박아 두었는데. 몇 가지 사용처가 생겨서 아주 애용하는 App이되었다. 기본적인 화면은 메모 App과 별 다를게 없다. 키보드 위에 있는 일종의 퀵뷰 정도가 눈에 띄고 오른쪽 상단에 글자수를 체크해주는 부분정도가 색다를 뿐이다. […]

세일러 G-FREE 볼펜

@세일러 오늘 강남 교보문고에 갔다가 일본 잡지 코너에서 mono잡지를 하나 구매했다. 국내에 제대로된 문구 전문잡지가 없다는 점은 아쉽지만 mono(를 수입을 해주다니 교보문고 감사!)에서 단행본으로 나오는 문구 잡지를 구매하는 건 그나마 최근 트랜드를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 그래도 일본 문구 제조사의 홍보자료를 꾸준히 봐서 그런지;; 눈에 띄는 문구류는 많지 않았는데 특이하게 처음 보는 볼펜이 눈에 […]

2014년 12월 3주차 읽어볼 만한 문구 리뷰들

팔로미노 블랙윙 3종 : 블랙윙 펄은 아직 사용해보지 못했는데 기회가 되면 사용해봐야겠다. 평이 꽤 좋은듯 하다. LEUCHTTURM 1917 POCKET : 교보문고에 가면 쉽게 볼 수 있는 노트. 항상 보기만 하고 구매하지는 않았는데 이 리뷰를 보고 위시 리스트에 넣었다. Pentel Black Polymer 999 : 펜텔에서 만든 매우 독특한 연필. 샤프심에 사용하는 수지 + 흑연 조합으로 연필을 […]

제브라 델가드와 톰보우 모노그래프 그리고 닥터그립 0.9/0.3mm 샤프펜슬에 대한 간단한 평

아주 오래간만에 필기구 몇 가지를 구매했다. 위에서 부터 요즘 핫한 제브라의 델가드 샤프펜슬과 그 밑에 톰보우의 모노 그래프. 그리고 닥터그립 0.9/0.3mm 샤프펜슬이다. 펜텔 비큐냐 3색은 찾아보니 집에 하나도 없어서 하나 구매해봤다. 미안 비쿠냐! 각 필기구에 대한 간단한 느낌은 라이프노트에 적어봤다. 일단 델가드는 생각보다 좋다라고 하기에는 힘들 것 같다. 샤프심이 잘 부러지지 않는다는 매커니즘은 사실 한번에 […]

펜텔 P207샤프펜슬

펜텔의 P2XX시리즈는 펜텔의 매우 오래된 베스트셀러 샤프펜슬 라인업이다. P203,P205,P207,P209로 이어지는 P2XX시리즈는 모델명처럼 0.3/0.5/0.7/0.9mm의 세부 라인업을 가지고 있다. 수 많은 아류작이 출시되었고 마이크로사의 제도 샤프펜슬은 그 중에서 우리에게 가장 익숙한 모방 샤프펜슬이다. 펜텔 그래프 1000과 더불어 펜텔의 주력 샤프펜슬이기도 한 P시리즈가 오랫동안 사랑을 받은 이유는 매우 간단하다. 기본이 탄탄하면서 높은 필기 신뢰도를 주기 때문이다. 이마이크로 제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