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나미 153ID. 한정판의 독에 빠지다.

모나미153ID

예전에 모나미에서 홍대에 스토어를 오픈했을 때 초대받아서 받은 153ID 볼펜이다. 요즘 뉴스를 보면 앵커들이 이 볼펜을 많이 쓰길래 다시 호기심이 생겨서 꺼내봤다.국산 제품이기에 방송에 나와도 부담이 없고 또 직접 써보면 쓸만하기도 하고 시선을 확끄는 색깔도 가지고 있고 뭐 겸사 겸사 쓰는 모양이다. 최근에는 금도금을 한 모나미 153골드를 판매하기 시작한 모양이다. 5만원이라는 비싼 가격인데 광고도 열심히 하고 필기구에 관심없는 사람들도 호기심 어리게 보는걸 보니 시선을 끄는데는 성공한 모양이다.

모나미153ID

시각적으로 확 눈에 띄는 볼펜이지만 바디와 그립을 통짜 금속 재질로 만들었다. 그래서 그립 부분이 매우 미끄럽다. 게다가 이 볼펜은 무거운편이다. 한번 상상을 해보자. 로트링600에 롤렛 그립이 없고 이렇게 통짜 금속이라면 도대체 어디에 힘을 주고 필기를 할 수 있을까?

모나미153ID

아마 그래서 모나미 관계자들은 그립 부분의 끝에 촉과 이어지는 이 부분에 간격을 줘서 이 부분을 잡고 필기를 하라고 설계를 했던 모양이다. 필기를 하다보면 갈길 잃은 손가락은 자연스럽게 이 간격에 걸쳐져 있게 된다.

모나미153ID

모나미153ID 시리즈는 절대로 실사용 볼펜이 아니다. 특히 최근에 나온 골드 시리즈를 보면 이 볼펜은 철저하게 한국 사람들의 심리를 묘하게 건드렸다. 반짝이고 노란 볼펜에 시선을 가게 했다. 난 개인적으로 모나미153 고급라인들은 모나미의 한계를 보여주는 필기구라고 생각한다.

모나미153ID

볼펜은 쓰기 위해서 존재하지. 자랑질 하라고 있는게 절대 아니다. 모나미153 고급라인으로 매출이 늘었을지는 모르지만 절대 모나미에게 득이 되지 않을 것이다. 어쩌면 몇 년전 모나미 153 한정판의 성공이 모나미의 이런 횡보를 하도록 만든 나쁜 성공이 아니었을까 싶다.

6381 Total Views 1 View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