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문고에서 구매한 모닝글로리 삼각연필

모닝글로리 삼각연필

이번 주말에 분당 교보문고에 가서 문구류 몇 가지를 구매했었다. 핫트랙스의 가장 HOT 한 계산대 부근은 대부분 수입 문구류와 동아연필 정도의 문구류가 자리를 잡고 있고, 구석의 아트박스로 가는 구석진 곳에 국산 문구류들이 흩뿌리듯이 전시되어 있다. 대부분의 신상은 써봤기 때문에 그 구석으로 가서 국산 문구류 몇 가지를 살펴봤다.

가장 눈에 띄는 건 역시 마하펜 0.28mm 부스였다. 저번에 구매해서 잠깐 써봤는데. 나쁘지 않았다. 얇은 펜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저렴하게 오래 사용할 수 있는 펜으로 활용하면 될 듯했다. 오늘 소개할 문구류는 그 모닝글로리에서 나온 삼각형 연필이다. 물론 모닝글로리 대부분의 문구류처럼 이 연필도 제조사는 다른 곳이고 모닝글로리라는 이름만 붙여 나온 OEM으로 추정된다.

원형이나 육각형이 아니라 그립감이 좋은 삼각형 모양을 띠고 있는 캠퍼스 그립은 전체적으로 노란색을 기본으로 하고 있다. 한 다스에 3,000원가량으로 꽤 비싼 편에 든다. 삼각형 모양의 연필은 대부분 처음 연필을 사용하는 저학년들에 주로 사용된다. 아직 연필 잡는 법이 익숙지 못한 학생들에게 손의 위치를 정확히 알려줄 수 있기 때문이다.

모닝글로리 삼각연필

전체적인 페인팅이나 나무의 결을 봤을 때는 괜찮다. 라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정확한 건 직접 필기를 해보면 알 테지만 말이다.

모닝글로리 삼각연필

그립감은 좋은 편이었지만 흑연의 뭉개짐이나 과도한 거침이 꽤 많이 거슬렸다. 연필에서 가장 중요한 건 연필심이다. 물론 브랜드마다 흑연의 느낌이 많이 다른 편이다. 어떤 건 다소 서걱거리고 또 어떤 연필은 과도하게 부드럽기도 하다. 하지만 샤프심과 달리 연필의 연필심은 굉장히 직관적인 필기감을 주는 편이어서 이런 구분은 다소 쉬운 편이다.

모닝글로리 삼각연필

지우개가 달려있으니 지우개라고 해야겠지만, 그냥 지우개는 폼으로 달린 악세사리라고 생각하는 게 정신 건강상 좋을 듯싶다. 한 글자 지워보고 쓴 부분이 전부 뭉게져서 그만뒀다.

모닝글로리 삼각연필

개인적인 평가는 별 두 개 정도로 최악의 점수를 주긴 했지만, 문구 브랜드는 모닝글로리와 모나미 밖에 없는 거 아니냐고 하는 분들에게는 저렴하면서도 그립감면에서는 좋은 평가를 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하지만 별점 두 개를 준 이유는 이 연필을 사용하고 바로 그 뒤에 마스루노그래프를 써서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말이다. 다양한 연필을 사용해보고 싶은 분들이라면 가벼운 마음으로 구매해도 괜찮을 듯싶다. 그게 아니라면 역시 마스루노그래프나 카스텔 9000으로 가는 게 여러 가지면에서 좋은 선택이라는 생각이다. 한방에 좋은 것으로 갈 것인지. 아니면 다양성을 두루 경험할 것인지에 따라 이 연필을 선택할지 안 할지 결정이 되지 않을까? 싶다.

  • 별점 : ★★
  • 한줄평 : 별점이 두 개긴 하지만 글씨를 쓰는 데는 큰 지장은 없다. 다만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연필.

WRITE BY 2013.01.08 19:49

5804 Total Views 5 View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