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4. 11.~4. 16. 일본여행기 5-1부 – 이치조지역(케이분샤)

케이분샤

이치조지역에 가면 케이분샤 라는 서점을 갈 수 있다. 이치조지 자체가 교토 외곽이어서 그런지 대부분 주택들이 많고 한적한 시골 분위기를 풍긴다. 세계 베스트 10대 서점중에 하나인 이 서점은 다양한 문구류를 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케이분샤

케이분샤

케이분샤

케이분샤

케이분샤

@케이분샤

실내 사진은 촬영이 안되서 케이분샤 홈페이지에 있는 사진을 통해서 대략적인 분위기를 알려드리고 싶었다. 이 서점에 일찍가보면 외벽에 있는 식물들을 아주 세심하게 관리하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실내로 들어가보면 오래된 고서점 느낌도 나고 여유로움이 뚝뚝 떨어진다.

케이분샤

아침이라 손님은 많지 않았지만 예전에 왔었을때도 손님이 많은 서점은 아닌듯 하다. 사실 이곳에 파는 책이나 문구류들이 이곳에서만 파는건 아니다. 다른곳도 다 팔고 오히려 정가를 받아서 가격은 비싸다. 하지만 케이분샤에서 보면 또 뭔가 다른 느낌이 든다.


筆箱採集帳 増補・新装版

케이분샤에서 구매한 문구류 책. 유명한 사람들의 필통에는 어떤 필기구가 들어가 있을까? 내용인데 2009년 증보판이라고 한다. 물론 일마존에서도 팔고 있다. 굉장히 신선한 필통들도 많았고 정말 저 많은 필기구들을 다 쓸까? 라는 의문도 들었다.

筆箱採集帳 増補・新装版

만년필 파우치에 독특한 샤프펜슬을 넣어둔게 매우 이색적이다.

筆箱採集帳 増補・新装版

심플한 무인양품 투명 펜슬케이스에 여러가지 필기구를 넣어두었다. 무인양품 지우개와 USB를 합쳐놓은것도 매우 인상적이다.

케이분샤

봉투에 케이분샤 도장이 찍혀 있다. 이곳에서는 위에서 말한 책 한권과 TRUSCO 도구 상자 그리고 hoechstmass 150cm 줄자를 구매했다. 가격은 역시 다 정가이긴 했지만 이곳이 아니었으면 이런 문구류가 있었는지도 몰랐을테니. 한편으로는 고맙기도 하다.

케이분샤

한가하게 서점앞 벤치에 앉아서 조용한 동네를 살펴보고 있으니 평화롭기 그지 없었다. 이래서 내가 교토를 좋아하는 모양이다.

4100 Total Views 1 View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