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 노트 마니아에게 추천하는 PP커버 캠퍼스 노트

이번에 일본 여행을 갔을 때. 도큐핸즈랑 후쿠야 문구점을 갔었는데.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노트 중에 하나가 고쿠요 캠퍼스 노트였다. 정말 다양한 사이즈와 다양한 커버디자인으로 저기 끝에서 내가 있는 곳까지 전부 캠퍼스 노트 일색이었다. 스케치북 같이 엄청 큰 사이즈부터 손가락 두마디도 안되는 작은 노트까지. 과연 일본의 국민노트 다웠다. 필기구 리뷰를 하면서 꽤나 많은 노트를 써봤다. 그리고 그 중에서 내가 단연코 추천하는 노트는 고쿠요의 캠퍼스 노트다. 종이의 질. 제본. 어디하나 빠지는 구석이 없다. 칼처럼 재본된 모서리나 아주 말끔하게 처리된 구석 구석을 보면 왜 이 좋은 노트가 국내에서는 인기가 없을까? 고민에 빠지게 만든다.

최근 교보문고에서도 캠퍼스 노트는 전부 철수가 됐다. 품질이 좋음에도 너무 높은 가격때문에 소비자의 외면을 받았다는 점이 안타까웠다. 일본의 도매문구점에서 5권에 350엔에 캠퍼스 노트 구매가 가능했다. 엔고임에도 한권에 900원 가량. 이 정도면 충분히 국내에서도 가격 경쟁력이 있지만, 아쉽게도 온라인샵에서도 2,000원이 훌쩍 넘는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고쿠요 캠퍼스 노트는 내가 주로 사용하는 시필용 노트다. 거의 100개가 넘는 필기구로시필을 했고, 그 만족도는 매우 높았다. 회사에서는 제비노트를 사용하긴 하지만 제비노트의 경우 만년필을 사용할 때, 특유의 헛발질때문에 좋다고 말하긴 힘들다

고쿠요 PP노트

조금 웃긴 이야길 수도 있지만, 필기구도 그렇고 노트도 한번 만져보면 써보지 않아도 대략적으로 그 느낌을 구별 할 수 있다. 아주 디테일하게 구분은 힘들지만, 종이마다 특유의 촉감이 있다. 캠퍼스 PP 커버노트는 종이 커버를 사용하지 않고 PP재질을 사용해서 물과 같은 액체류나 가방에 넣고 다니다가 찢어지는 일을 방지해주는 역할을 한다. 다른걸 떠나서 PP재질은 기본적인 캠퍼스 노트보다 산뜻한 느낌을 가지게 해준다.

고쿠요 PP노트

PP커버는 사실 그렇게 두꺼운편은 아니라, 얼마 전에 소개한 마루망노트처럼 가방에 넣고 막 다뤄도 되는 수준은 아니다. 조금 더 두꺼웠다면 좋아겠지만, 사실 이 정도만 되도 기존 종이 노트보다는 내구성면에서 장점을 가지게 됐다.

고쿠요 PP노트

캠퍼스 노트에서 내가 좋아하는 부분은 이 모서리 부분이다. 은색의 종이를 붙였는데. 마치 은박지처럼 매우 얇으면서도 칼처럼 깔끔하게 붙어있다. 이런 모습은 제비노트나 C.D 노트 등에서도 볼 수 있고, 노트 자체의 완성도를 높인다. 오랜 시간 노트를 사용해도 내구성면에서 더 탁월할 수 밖에 없기때문이다.

고쿠요 PP노트

줄 간격은 7mm이고 30줄로 되어 있다. 종이는 75g을 사용했고, 노트 사이즈는 B5로 일본 JS기준으로 만들어져 있다. 최근 고쿠요의 문구류들이 베트남에서 주로 생산되는데, 이 노트는 made in japan이었다.

고쿠요 PP노트

M사의 노트도 1,500원이 넘는 요즘. 그럴 바에야 고쿠요 캠퍼스 노트 PP커버를 완전 강추하는 바이다. 품질 좋은 종이와 뛰어난 재본기술만 있으면 쉽게 만드는 노트라지만, 그래서 디자인 문구회사들이 노트류를 그렇게 많이 출시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고만고만한 디자인 문구의 노트는 한철 장사가 끝나면 전량 덤핑처리 되어 버리는게 현실이다.

샤프펜슬의 그래프 1000 포프로, 볼펜의 제트스트림이 있다면 노트에는 고쿠요의 캠퍼스 노트가 있다고 할 정도로 좋은 노트다. 다만 필기구도 안사는 한국에서 노트를 직접 구매를 한다? 는 건 참으로 불가사의한 일이라는 걸 내가 더 잘 안다. 하지만 이마트에서 M사의 노트를 사기 전에 캠퍼스 노트를 한번 떠올려보기 바란다. 그래야 국내 문구류 회사들도 현실에 안주하지 않을테니 말이다.

write by 2012.12.02 00:35

7990 Total Views 5 View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