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보우 모노 2WAY


@Takuya

일본의 문구류 회사들은 각기 개성이 넘치는 자사만의 문구를 가지고 있다. 펜텔은 자타공인 최고의 샤프펜슬을 만드는 곳이다. 그리고 AIN 샤프심과 지우개는 베스트셀러 지우개이기도 하다. 파이로트는 하이테크 C라는 걸출한 중성펜과 지워지는 볼펜인 프릭션으로 고유한 영역을 확고히 하고 있다. UNI는 제트스트림이라는 4세대 잉크로 2000년 이후 일본뿐 아니라 한국에서도 높은 인지도를 보여주고 있다. 반면 제브라는 클립언 멀티펜이라는 스테디셀러 볼펜이 있지만 최근에는 팬시적인 디자인과 사라사나 스라리 같은 서브 브랜드로 다양한 스팩트럼으로 제브라라는 이름을 확실하게 각인시키고 있다.

그리고 오늘 소개할 톰보우는 위의 업체들과는 조금은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톰보우는 UNI와 함께 아직도 하이퀄러티의 연필을 생산하고 있다. 일반 사람들 중에 톰보우는 몰라도 “잠자리 마크” 는 모두 알 정도로 미술용 연필에서는 아직도 확실한 자리매김을 하고 있다. 모노J부터 모노100까지 매우 다양한 스팩트럼의 연필을 생산하고 있기도 하다. 그리고 일본의 국민지우개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모노 지우개 , 관절 노크가 되는 오르노 샤스펜슬 제트스트림을 뛰어넘는 유일한 잉크 리포터 스마트 까지 톰보우의 문구류 스팩트럼은 굉장히 넓은편이다. 또한 최근 제브라와 흐름을 같이하는 팬시계열의 문구류를 출시하면서 더 주목해야 할 업체로 발돋음 하고 있다.

모노2WAY

MONO 2WAY는 두가지 방식으로 수정용품을 사용할 수 있는 매우 기능적인 문구류다. 왼쪽에는 수정테이프가 오른쪽에는 지우개가 각기 들어가 있다. 수정테이프는 일본의 PLUS사가 가장 유명한 부분이다. 그 외에 양면테이프풀도 유명한데. 10여년 전부터 고쿠요와 톰보우가 PLUS의 강력한 라이벌로 떠오르고 있다. 그리고 두 문구류업체와 달리 톰보우는 “모노 지우개” 라는 걸출한 지우개 브랜드가 있고, 이것을 바탕으로 수정용품의 새로운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모노2WAY

왼쪽의 수정테이프 부분은 진한 연두색의 레버를 밀어서 수정테이프 부분을 밖으로 노출시키고 사용을 하게 된다. 물론 안으로 수납이 되기때문에 따로 캡이 필요하지 않은 장점도 같이 가지고 있다. 반면 오른쪽의 지우개 부분은 원형의 연두색 부분을 돌려서 지우개를 노출 시키는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수정테이프와 지우개는 수정용품의 꽃과 같은 것들이라 하나의 바디에 두가지를 다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은 매우 편리해 보이는 부분이다.

모노2WAY

사실 이런 형태의 2WAY제품은 여러곳에서 발견할 수 있다. 미국의 오토포인트 샤프펜슬의 경우에도 양끝에 두가지의 색상의 샤프심을 넣고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생각해보니 에어인이라는 톰보우의 모노보다 한단계 위의 지우개 브랜드를 가지고 있는 PLUS가 이와 비슷한 문구류를 이미 만들었거나 말들 수 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 이런 타입의 문구류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부분은 수정테이프의 질과 지우개의 질을 들 수 있다.

수정테이프의 질이라고 한다면 종이 위에 스며든 다양한 잉크 위를 떼어지지 않고 잘 붙어있어야 하고, 수정테이프 위에 볼펜으로 필기를 했을 때 뭉게지지 않아야 한다는 점을 따져봐야 한다.
반면 지우개의 경우 지우개 자체의 퍼포먼스가 좋아야하는 것은 당연하고, 스틱형 지우개의 특성상 힘을 주었을 때 그 힘을 지우는데 잘 반영할 수 있는지가 관건이다.

모노2WAY

톰보우 2WAY는 두가지 모두 준수한 평가를 할 수 있을 듯 하다. 만약 내가 학생이라면 매우 애용하는 문구류가 될 듯 하다. 다만 스틱형 지우개를 싫어하는 사람이라면 조금 고민을 해봐야 할 듯 하지만 말이다. 그리고 지우개가 스틱형임에도 불구하고 다소 말랑거려서 지우개를 통상의 스틱형 지우개보다 조금 더 적게 꺼내서 사용해야 할 듯 싶다. 꽤나 다양한 바디 색상으로 나와서 선택이 폭이 넓어진 것도 또 하나의 장점이다. 최근 톰보우의 소녀취향적 문구류의 발매는 매우 신선하다. 그 신선함이 대단함으로 느껴지는 것은 품질이 뒷받침 되기 때문이다. 한국 문구업체들이 귀기울여야 하는 부분이기도 하다.

WTRITE BY 2012.11.27 10:40

3173 Total Views 1 View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