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S24 중고서점&강남점

YES24강남점

알라딘 중고서점이 잘 나가고 있는게 배가 아펐던 걸까? YES24에서도 오프라인매장과 함께 중고서점을 아우르는 가게를 처음으로 OPEN했다. 사실 조금 늦은감도 없지 않다. 알라딘 중고서점이 점점 세를 확장하고 있는 와중에 팝업스토어처럼 강남에만 오픈한점은 조금 아쉽다.

YES24강남점

알라딘처럼 매장은 지하에 있다. 최근에는 영풍문고와 함께 중고서점을 매입하고 있는 것 같다. 역시 중고서점은 책 종류가 많아야 살아남을 수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YES24강남점

첫 느낌은 크다. 깔끔하다. 도서관 같다. 정도였다. 여러가지면에서 알라딘 중고서점보다 신경쓴 티가 역력했다. 그에 비해서 사람은 많지 않았는데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았던 이유도 있을 것 같다. 하지만 옆에 있는 알라딘 중고서점은 사람들이 엄청 많았다.

YES24강남점

YES24강남점

책 이외에도 잡화도 같이 팔고 있었다. 종로,강남,분당 내가 자주 가는 알라딘 중고서점이다. 아무래도 사람들이 와서 파는 책 종류가 각각 다를 수 밖에 없고 결국은 구매할만한 책의 종류도 달라진다. 강남이나 종로쪽은 책을 파는 사람보다는 구매하는 사람이 압도적으로 많다. 반면 서현역 인근에 있는 분당 알라딘에 가보면 책을 판매하는 사람들이 정말 정말 많다.

결론적으로 다양하고 다량의 책이 들어오는 분당 알라딘 중고서점에서 내가 원하는 책들을 많이 살 수 있었다. 이런 결론은 YES24에도 대입을 할 수 있다.

YES24강남점

공간도 넓고 쾌적하고 책이 많은것 같은데 정작 살만한 책이 눈에 보이지 않았다. 교보문고 같은 오프라인 서점 같은 경우에는 베스트셀러 위주의 책들이 중심에 있지만 중고 서점 같은 경우에는 사람들이 자주 읽는 책 위주로 집중적으로 배치할 필요가 있다. 요즘 내가 자주보는 라이트 노벨 코너만 가봐도 아주 예전 책들로만 있었는데 구색 갖추기라는 느낌이 강했다.

그리고 얼마전 일본에 갔을 때 북오프 라는 중고책방에 갈 기회가 있었다. 책 종류와 양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찾기도 쉽고 고르기도 좋았다. YES24는 물론 알라딘 중고서점도 그에 비하면 아직은 걸음마 수준 같다. 앞으로 많은 사람들이 이용해서 더 풍부한 중고서점이 되기를 기원해 본다.

7238 Total Views 1 View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