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브라 에어피트 샤프펜슬

제브라 에이피트

샤프펜슬이나 그 브랜드를 알기 전에 필기구에 대해서 문외한일 때. 그때 공부 잘하는 우리 누나가 쓰는 샤프는 손마디가 아프지 않은 샤프를 쓰고 있었더랬다. 왠지 누나가 쓰면 좋겠거니 싶어서 빌려서 몇 번 쓰다가 대학교 때까지도 이 샤프를 애용했었다.

그게 바로 오늘 소개할 제브라 에어피트 샤프펜슬이다. 그때는 그립이 실리콘(고무)로 된게 많지 않았었다. 지금은 없어진 단지 상가에 있던 문방구가 내가 유일하게 펜을 구매했던 곳이었고 그곳에서는 고를 수 있는 샤프펜슬이 그다지 많지 않았다. 그런 내게는 이 샤프는 신세계였다.

제브라 에이피트

가끔 가던 잠실이나 광화문 교보문고의 핫트랙스는 비싼 펜들이 있는 곳으로 인식을 했었다. 그러고 보면 제브라는 우리 일상 속에서 구매하기 쉬운 일제 브랜드였다. 제브라 옵텍스 형광펜도 그 중에 하나다. 물론 좀 더 유명한 파이로트의 하이테크C가 있긴 하지만 (그게 다임) 요즘이나 그때나 파이로트 제품은 우리나라에 잘 수입되지 않는다. (아쉽지만 어쩔수 없는 현실.)

제브라 에이피트

에어피트의 특징은 스프라이트 라인이 있는 고무 그립과 그립보다 얇고 S자로 된 바디 부분을 들 수 있다. 물론 바인더 클립도 중요한 포인트. 특히 고무그립과 S자로 된 바디 때문에 필기량이 많은 학생 시절에 아주 소중하게 이 샤프를 애용했었다.

제브라 에이피트

나중에 성인이 되고 회사 생활을 하면서 더 좋은 샤프펜슬들을 알게 되었지만 내가 가장 오랫동안 사용하고 아꼈던 샤프는 바로 에어피트였다.

제브라 에이피트

국내에서 인지도가 높은 제브라. 그리고 에어피트는 그 뒤로 매우 다양한 라인업을 발표한다. 다소 두꺼운 에어피트의 그립보다 얇은 LT버전. 등 소녀 취향의 에어피트 라인업을 추가로 발매한다.

제브라 에이피트

이런 감성의 에어피트이지만 몇 가지 단점은 있다. 시간이 지나면 고무 그립이 쉽게 변색이 되고 무게중심이 가운데 몰려 있어 빠른 필기를 할 때 기동성이 떨어지는 느낌이 있다. 지금은 제브라의 드라픽스300이나 UNI의 쿠루토가 샤프 등 학생들이 좋아하는 샤프펜슬이 많이 출시되었지만 그 당시에는 몇 안되는 워너비 샤프펜슬이었다.

21975 Total Views 5 View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