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야! 속기용 샤프펜슬! 플래티넘의 프레스맨 샤프펜슬!

PRESS MAN 0.9

플륌님의 블로그에서 알게 된 플래티넘의 프레스맨 샤프펜슬. 프레스맨 샤프펜슬은 문구랜드에 팔고 있지만(품절이네요.) 저는 6월달에 교토에 갔을 때 교토시청 근처의 ANGERS문구점에서 우연히 구입하게 됐습니다. 사람이 그럴때가 있잖아요. 사야지 하면서 괜히 여행지에 가서 비싸게 구매하는.


PRESS MAN 0.9

프레스맨은 PMG-AD를 연상케하는 섬세한 라인이 그어져 있는 그립과 펜텔 그래프 1000 FOR PRO를 떠올리게 하는 후방의 하얀색 라인이 그어져 있습니다. 0.9mm의 샤프심을 사용하는 이 샤프펜슬은 속기용으로 출시되었다고 합니다. 14.8cm에 8.2g으로 다소 긴 길이와 매우 가벼운 무게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PRESS MAN 0.9

선단 부분은 조금은 둔탁하게 생겼습니다. 촉의 길이는 4mm정도로 추측되어집니다. 일단 써보면 상당히 가벼운 필기감을 가지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0.9mm는 제가 많이 좋아하는 mm이기도 한데,

두껍게 써지면서도 부드러워 상당히 좋아하는 편입니다. 심플한 디자인이지만 제도용 샤프펜슬 이외에는 쉽게 볼 수 없는 0.9mm라 여러분들에게도 강력하게 추천해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PRESS MAN 0.9

플래티넘의 샤프펜슬을 몇 번 사용해보면서 ( 국내에는 ‘ 만년필 ‘ 로 조금 알려져 있는 브랜드 ) 샤프펜슬도 꽤 잘만든다는 느낌을 매번 받았습니다. ‘ 제로신 ‘ 기능이 들어간 샤프펜슬도 그렇고 국내에는 수입되진 않았지만 이미 저점도 잉크도 개발을 해서 발매를 했고, 그리고 오레느 샤프심도 사각거리는 맛이 꽤 좋았던 것으로 기억이 됩니다.

PRESS MAN 0.9

좋은 샤프펜슬의 가장 큰 기준은 역시 필기감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리고 그 필기감을 좌우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무게중심에 있구요. 오늘은 심플하면서도 조금은 둔탁하게 생긴 플래티넘의 프레스맨 샤프펜슬에 대한 리뷰를 작성해봤습니다.

PRESS MAN 0.9

여러분이 보기에는 어떤가요? 조금은 고리타분하게 생겼다는 느낌을 받으시나요? ^^ 기회가 되면 한번 써보시면 조금은 다른 생각을 가지실 것 같네요.

PS. 오늘은 만 3년만에 새로운 일을 하게된 날이다. 클템말대로 배에 힘 빡주고 잘해봐야겠다~!

8099 Total Views 5 Views Today
  • Jiwoong Park

    모슨일인지 모르지만 응원할께요. 화이팅.
    플래티넘에서 나온 샤프펜슬은 처음 봅니다.

    • 넵! 감사합니다! 화이팅! ^^

  • 봉보로봉

    플래티늄은 프로유즈 라인업만한게 없죠. 알루미늄 바디 특유의 차가운 느낌이 겨울에는 조금 그렇긴 합니다만, 그 쫀득한 그립감과 필기감을 샤프를 거의 안 쓰는 현재까지도 잊혀지질 않을 정도입니다.
    파이로트 미쯔비시 2강체제여서 빛을 발하지 못할 뿐이지, 정말 괜찮은 제품들 많이 만드는 것 같더라구요. 이 회사 제품중에 사라보(SARABO) 볼펜 써보셨나요? 진한 발색에 억제된 부드러움이 인상적이였어요.

    • 사라보 볼펜도 사용해본 것 같아요. ^^ 프로유즈는 아직 구매하지 않은 샤프펜슬 라인업이지만 항상 구매하고 싶은 샤프펜슬이기도 해요~! 이야기를 들어보니 더 매력적이네요!

  • 디기스

    이거 문랜에서 파나요? 그리고 힘을 내요 슈퍼파월

    • 문랜에서 파네요~! ㅋ 2,400원!

  • 문모운

    10월에 교토 가는데! ANGERS라는 곳이 있었군요. 체크..^^

    • 넵! 교토 시청 가는길에 있어요!

  • 모음

    오토포인트 스탠다드나
    p205처럼 단순한 디자인의 샤프를 좋아해서 그런지,
    제 눈엔 굉장히 예뻐보입니다. 게다가 속기용이라니! 한번 써보고 싶네요.

    • 넵~! 이런 심플한 샤프펜슬중에 매력있는 것들이 몇 가지 있는데 프레스맨도 그중에 하나에요. 기회가 되면 써보시기를~

  • Yoo Byung Duk

    왜 쿠션기능은 설명 안 해주셨어요. 샀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마치 히든기능처럼 느껴졌슴다.ㅋㅋ

    • 아이쿠. ㅜ 중요한 기능 설명이 빠졌었군요. 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