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른 장마. 비가 오는 여름이 그립다.

정자역 구름다리

예전과 달리 비가 잘 오질 않는다. 마른 장마탓인지 오늘도 저녁에 비가 소나기처럼 조금씩 오다가 말았다. 습한 7월의 날씨가 그리워질 정도다.

필기구나 노트는 정말 많은데 정작 메모는 잘하지 않았었다. 한 달 전부터 에버노트에 일기장처럼 메모를 많이 하기 시작했다. 시시콜콜한 내용들을 하나씩 적기 시작했다.

메모를 할 당시에는 당연한 내용들이고 항상 만났던 사람들이지만 시간이 지나 돌이켜보면 그때 이야기를 나눴던 사람들과의 추억이 희미해지곤 했다. 그래서 항상 메모를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우리동네

최근 출판사 한 곳과 필기구 책을 내는 것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국내에서 필기구를 다룬 책이 없었고 그래서 출판 이야기가 기쁘면서도 때로는 걱정도 된다. 하지만 내 인생에서 책을 낼 수 있다는 것. 그리고 내가 사랑하는 문구류 이야기라는 점이 나에게는 가슴뛰는 일이다.

1671 Total Views 1 View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