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닝글로리 크리스타 샤프

모닝글로리_크리스탈 샤프펜슬

모닝글로리 크리스타 샤프는 시중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캡형 샤프입니다. 샤프촉 부분에 캡을 쒸워서 보호를 하고 또 캡을 후방에 껴서 노크를 할 수 있는 매우 독특한 방식의 샤프죠. 사실 샤프라기보다는 볼펜에서 디자인을 가져왔다고 보는게 맞을 것 같습니다. 실제로 시필을 해보면 필기감이 괜찮은인데 샤프촉의 움직임이 좋은편입니다. 그래서 한결 편안한 필기감을 선사합니다. 가격도 1,000원이어서 학생들이나 무난하게 샤프를 사용하실분들이라면 무난하게 구입해서 사용할 수 있는 샤프죠.

사실 이런 괜찮은 필기감과 가격이 매력적인 크리스타 샤프는 펜텔 캐플릿을 거의 그대로 카피한 샤프입니다. 캡형 샤프는 대부분 펜텔 제품밖에 없죠. 캐리나 캐플릿 등. 그리고 그 중에 저가 샤프인 캐플릿을 선단의 촉 부분만 빼고 거의 그대로 카피를 하고 품질은 다소 떨어지는게 현실입니다. 사실 이 부분은 확신을 할 수는 없는게 모닝글로리가 대부분의 필기구를 OEM으로 중소기업에게 납품을 받아서 모닝글로리라는 이름만 붙여서 판매를 하기에 어쩌면 펜텔에 캐플릿을 OEM으로 공급하는 업체가 모닝글로리에 살짝 디자인과 방식만 바꿔서 판매를 하는걸지도 모르겠습니다.

† 모닝글로리의 마하펜은 OEM은 아닙니다만. 디자인 자체를 일본 회사 제품을 카피를 했기에 참 좋다고도 나쁘다고도 말을 하기 어려운 국산 필기구의 자랑이죠.

모닝글로리 크리스타 샤프는 앞에서도 말했듯이 필기감 자체는 좋은편입니다. 하지만 여러군데에서 부족한 부분이 보이는게 사실입니다. 그게 1,000원짜리라 하더라도 말이죠. 가장 큰 단점은 노크감과 노크소리를 들 수 있습니다. 클러치를 도대체 어떤 제품을 썼길래. 노크소리에서 쇳소리가 나는걸까요? 그리고 두번째는 조금 치명적일 수 있는데 고무재질의 그립에 대한 것인데요. 끈적끈적한 느낌이 나더라구요. 꽤 많은 샤프를 직접 만져봤져 봤지만 이런 느낌은 처음이더라구요.

모닝글로리_크리스탈 샤프펜슬

위 사진에서 샤프로 쓴 부분을 보면 윗줄은 뒤로 갈 수록 흑연의 뭉게짐이 매우 심해집니다. 반면에 밑에 줄은 뒤로 가도 흑연의 뭉게짐이 전혀 없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윗줄은 내장심으로 적은 것이고 아랫줄은 펜텔의 포프로 F심경으로 적은겁니다. 역시 샤프는 샤프심에 따라 필기감과 결과가 전혀 달라 질 수 있다는 사실을 다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모닝글로리 크리스타 샤프는 사실 가격을 고려해보면 절대로 나쁜 샤프는 아닙니다. 오히려 학생들이 많이 사용할 수 있는 샤프일겁니다. 1,000원 미만의 가격과 가격을 제외하고라도 좋은 필기감은 크리스타 샤프의 매력포인트 일겁니다. 하지만 펜텔 샤프를 거의 그대로 카피를 한 점과 고무그립 자체의 질. 그 외에 샤프의 완성도면에서 매우 아쉬운 샤프입니다.

3944 Total Views 1 Views Today
  • 디기스

    90년 일본산 필기구가 없을 때만 해도 모닝인기 많았는데 말이죠 TV광고도 했는데 요즘은 영 뵈지도 않네요 모닝글로리 전용 샵도 많았죠

    • 그래도 명맥은 유지하는 것 같더라구요!

    • 모음

      필기구는 많이 밀린 분위기더군요. 대신 노트나 필통 종류는 나름 괜찮습니다. ㅎㅎ

  • Guest

    요즘도 모닝글로리 정도면 괜찮죠. 나름 필통이나 노트들도 많이 팔고 있고요.

    대신 필기구들은 좀 밀린감이 있습니다. ㅠㅠ

    • 국내 필기구 제조사들이 좀 밀린감이 있죠. 일본쪽 필기구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