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HODIA NOTE | 작은 사이즈

RHODIA_NOTE

꽤 많은 종류의 노트를 사용해봤지만 로디아 노트가 주는 신뢰도는 매우 높은편이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노트를 말해보면 유럽에서는 RHODIA와 같은 종이를 사용하는 클레르퐁텐을 들 수 있다. 일본쪽에서는 단연코C.D NOTEBOOK을 꼽을 수 있고 그 다음에는 고쿠요 캠퍼스 노트를 꼽고 있다. 미도리 노트는 지금 트래블러스를 사용해서 자주 사용하긴 하지만 종이 품질은 내가 언급한 노트 브랜드 중에서 가장 떨어지는 편이다.

몰스킨의 종이 품질은 넘사벽이라서 제외 했다. ( -_-~ )


로디아 노트에서 사용하는 종이의 특징은 80g정도로 꽤 두꺼운 종이를 사용하는 부분을 들 수 있다. 재미있는 부분은 종이가 두껍거나 얇다고 해서 만년필이나 제트스트림으로 썼을 때 뒷면 번짐이 덜하거나 심하게 나타나지 않는 다는 점이다. 고쿠요의 캠퍼스 노트는 종이가 얇지만 로디아 노트에서 볼 수 있는 뒷면 비침이 매우 적은 편이다. 결국 신뢰도 있는 종이를 쓰게 되면 종이의 두께로 인해서 품질의 차이가 크게 나지 않는다고 보면 된다.

RHODIA_NOTE

로디아 노트는 지금까지도 프랑스에서 제조를 하고 있다는 점도 로디아의 브랜드 가치를 알 수 있는 부분이다. 왠지 중국이 아닌 자국에서 찍는 종이는 품질이 좋을 거라는 생각도 같이 하게 된다. 사진상에서는 잘 나오지 않지만 로디아의 대부분의 노트들은 큰 종이를 반쯤 접은 뒤에 스탬프로 찍는 방식을 사용한다. 필기를 할 때 종이가 쫘악 펴지는 장점과 함께 낱장으로 뜯어지지 않는 장점도 같이 가지고 있다. 이런 사소한 부분들이 합쳐져서 로디아 노트 전체의 신뢰도를 높이고 있다고 본다.

RHODIA_NOTE

파이로트 카쿠노 만년필에 세일러의 극흑잉크를 넣고 써봤다. 종이가 두껍긴 하지만 촉이 부드럽게 종이를 타고 간다. 종이의 두께가 느껴지지만 오히려 폭 감싸는 느낌을 주는 편이다. 뒷면 번짐이나 눌림은 없다. ( 그런면에서 미도리 노트의 종이는 왜 이렇게 뒷면으로 잉크가 번지는 것인지 모르겠다. )

RHODIA_NOTE

만년필을 최근에 사용하면서 노트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았다면 로디아 노트를 사용해보라고 꼭 권해보고 싶다. 유럽에 나온 어떤 노트들보다 로디아가 주는 신뢰도는 압도적이라고 말하고 싶다. 몰스킨이 주는 디자인적인 승리는 잠시 잊어주었으면 좋겠다. ( 몰스킨의 종이 품질은 위에서 비판한 미도리 노트에 비하면 양반이다. 쓰지 말기를 )

외국 사이트에서도 로디아에 대한 신뢰도는 여러 리뷰를 통해서 볼 수 있다. 최근에는 로디아 특유의 노란색이 아니라 ( 물론 블랙 계열도 나왔지만 ) 하얀색의 아이스 로디아 패드가 나온 모양이다. 아직 국내나 일본에서는 출시 되지 않은 모양이지만 빨리 아시아 권에서도 쉽게 구매할 수 있기를 희망해 본다.

5833 Total Views 5 Views Today
  • 디기스

    일본에서 로디아는 꾸준히 인기는 있는듯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