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쓰는 글

한동안 매너리즘에 빠진걸까? 필기구 리뷰를 쓰고 있지 않다. 일이 바쁘고 스트레스 받는 일이 많이 생기면서 그걸 해소하기 급급했던것 같다. 여유가 없었다고 할까? 요즘 회사를 다니면서 좀 심심하다. 얼마나 심심하면 주변 상황 분석을 필기구 분석 대신 하고 있다. 사람들은 내가 왜 저렇게 오지랖을 피나 싶겠지만 뭔가를 분석하는게 내 취미라서 어쩌겠는가? 하지만 그만큼 주변 상황이 흥미진진하면서도 매우 […]

[어반라이크 기고 칼럼] 문구의 현재

@20170806 Jozan-en 7 BY Bong Grit 문구의 현재 국내 문구 시장 트랜드와 시장 규모를 정확히 알려주는 자료가 많지 않지만 국내 시장 규모를 대략 4조 정도로 잡고 있다. 국내 문구 시장 규모를 조사하다보면 소모성자재구매대행(MRO)과 학교장터의 문구 입찰 제도라는 생소한 단어가 떡하니 나온다. 쉽게 말하면 문구 제조사는 개인에게 문구류를 판매하는 것보다는 기업이나 학교에 대량으로 문구류를 판매해서 수익을 […]

파버카스텔의 카스텔 9000연필

@Alberto 어디서 구매했었을까?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문구류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하면서 여러곳에서 구매를 하다보니 집에 유일하게 여러 다스를 가지고 있는 연필이다. 카스텔 9000에 대한 리뷰를 최근에 작성했던게 없어서 조금 놀랐다. 댓글로 이 연필의 리뷰를 보고 싶다고 해서 부랴부랴 리뷰를 써본다. 일단 문구의 유의 책을 차근차근 읽어봤다. 2013년 글이라 최근에 카스텔 9000 연필에 대한 리뷰를 새로 쓰긴 했다. […]

이런 샤프가 수능 샤프라면 어떨까? | 플래티늄의 오레느 샤프

플래티넘은 문구류마니아들이나 또는 만년필에 관심있는 분들이 아니라면 생소한 브랜드일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3776 만년필이나 UEF촉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죠. 그리고 샤프펜슬로는 프로유즈 샤프가 일부 플래티넘 마니아들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고가의 멋진 멀티펜들을 출시하면서 문구류 마니아들사이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기도 합니다. 플래티넘의 오레느 샤프는 여러가지 기능을 가지고 있는 샤프입니다. 최근 파이로트에서 오토맥을 복각해서 많은 문구류마니아들의 가슴을 뛰게 […]

부석사의 배흘림 기둥을 연상케 하는 펜텔의 PG5

펜텔의 그래프 펜슬의 역사는 1960년 초까지 시간을 거슬러 올라갑니다. 지금과는 모양과 디자인이 다르긴 하지만 초창기의 그래프 펜슬은 지금의 PG5와 많은 부분에서 비슷합니다. 플륌님의 네이버 블로그에도 자세히 소개가 되어 있지만 펜텔의 그래프 펜슬은 PG5의 선조라고 볼 수 있습니다. PG5에는 심경표시계가 있고 배럴이 6각형인데 반해서 그래프펜슬에는 심경표시계가 없고 배럴이 12각형을 띄고 있습니다. 더불어 PG5에는 길다란 클리너핀이 있지만 […]

문재인 대통령 후보와 펜텔 PG5 샤프펜슬

블로그에는 가능하면 정치적인 이야기는 쓰지 않는데 재미있는 영상이 있어서 소개를 해본다. 문재인씨가 대통령 후보 출마선언을 하셨다. 이색적이게도 출마선언 자체가 원고지에 글을 하나씩 채워 나가는 형식으로 되어있는데 그래서일까? 필기구가 영상에 몇번 노출됐다. 사실 처음에는 싸인펜으로 글을 쓰다가 중간 중간 펜텔 PG5를 사용하시는 장면이 나온다. 이 글을 쓰면서 티스토리에 적었던 PG5포스트를 안옮겼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주말에 옮겨나야지; 정말 […]

모나미 153ID. 한정판의 독에 빠지다.

예전에 모나미에서 홍대에 스토어를 오픈했을 때 초대받아서 받은 153ID 볼펜이다. 요즘 뉴스를 보면 앵커들이 이 볼펜을 많이 쓰길래 다시 호기심이 생겨서 꺼내봤다.국산 제품이기에 방송에 나와도 부담이 없고 또 직접 써보면 쓸만하기도 하고 시선을 확끄는 색깔도 가지고 있고 뭐 겸사 겸사 쓰는 모양이다. 최근에는 금도금을 한 모나미 153골드를 판매하기 시작한 모양이다. 5만원이라는 비싼 가격인데 광고도 열심히 […]